작성자 : 권상득 작성일 : 2012-12-10 조회수 : 404
사이공의 에피소드#387 낸비호텔의 메이드 여인들

여성들이 음악을 좋아하는건 월남 여성이나


한국여성이나 거의 같은것같습니다.


낸비 호텔 메이드 들이 공테이프를 사가디고 와서


녹음을 해달랍니다.그것도한두명이 아니고 5-6명이


줄을섭니다. 고속으로 녹음을 할수가 없으므로


내방에서 기다립니다. 옆방에서 한국장교들이


제방으로 와서 합류를합니다.


그녀들의 나이는 대체로 30이넘은 중년여인 남편을 전쟁에서


잃고 특체로 이곳메이드로 취직하여 10000피 정도 봉급을 받는


불상한 여인들입니다.


선발을 할때 미녀순으로 뽑아서 그런지


보통여자들 보다 예쁩니다.


누나같은 여자가 고맙다고 가끔하는소리 연애해줄까?




코멘트 작성자 :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