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inf247661 작성일 : 2016-05-15 조회수 : 190
"'對共 容疑點'이 있음!" ↔ 아니라면, 석연(釋然)하게 反駁(반박)하라!(재)

http://blog.naver.com/jsg7612/10161146529







"'對共 容疑點'이 있음!" ↔ 아니라면 석연(釋然)히 反駁(반박)하라!



                                                                      【1】
모든 건 상식적으로 말하거나 뵈여져야만 상대방이 비로서 수용한다.

'세월호'침몰 사태는?! ↙

↗ '북괴 잠수정'에 의한 '경어뢰 피격"으로만 모든 게 석연해져질 수 있다! !! !!! ////
어떤 犯罪도, 억울하지만, 일단 가장 측근에 있었던 자가 '범죄 용의자'로 指目되어짐도 그 까닭!


                                                                       【2】
'유 병언'의 차남이 검찰 출두 요청.요구를 최초부터 단박에 壹言 之下에 正面 拒否한 까닭도
'북괴 잠수정 경어뢰 피격'은 원천 배제한 채, 자기들에게만 100% 책임 전가하는
'검.경 합동 수사본부 작태'에 대한 '天機 漏洩的 反動(천기 누설적 반동)'으로 여겨짐도 그 까닭!


軍部는 원천 배제한 채; 곧, "'군.경.검' 합동 수사본부"를 애당초부터 조직치도 않았었고,
'검.경'합동 수사본부'가 '북괴 대북 용의점' 과 '일반 범죄' 와를 동시에 고려하여 착안하는,
투명하고도 공평한 "'공개 경쟁 입찰적' 수사"는 하지 않고,
임의로 "'수의 계약 입찰적' 수사"를 하는 여론 몰이를 믿?

故로, 애당초 출발에서부터 '오류'였었다는 원천적 의심을 받아도 싸다.

                                                                      【3】
수학 '논리 수학'의 '명제 증명'에서는 '(대 전제.)가정.결론' 이 있는데,,.
'(대전제.)가정'이 틀리면, 모든 '결론'은 틀려도 모두 맞고, 맞아도 모두 틀린다!


즉; ''2 + 3 = 5' 라야만 맞는데도; 2 + 3 = 7' 이라는 '(大前提.)假定' 이라면,
이런 '(대전제.)가정'에서는 結論 '3 + 6 = 8'은 맞기도 하고, '3 + 6 = 9'도 틀리기도 한다.
'첫 단추{大前提.假定}'을 틀리게 꿰면, '내종 단추{結論}'들은
모조리 틀리게 꿰도 맞으며, 모조리 맞게 꿰도 옷이 우그러지면서 틀린다! ,,.


                                                                      【4】
'괴 마현'시절에 발생했었던, 성균관 대학교 수학 박사 '김 명호'교수의
사법부 대법원 산하 '고등법원 부장 판사 - 박 홍우'에게로의 石弓 事件의 단초가 된 바,
"'95년도 자연계 입시 수학 vector 증명 문제" 오출제도 바로 '대전제' 및 '가정'이 오류였었기에
'결론'이 '참{True, 진(眞)}'임을 증명해내라는 답을 제시함이 '不可能' 했던 誤出題 問題였었다!

당시 빨갱이 '괴 마현' 정권의 빨갱이 '경찰.검찰.판사' 의 협동작전에 의한
증거 조작{피묻은 옷가지}.인멸{꺾여진 화살 증발}, 석궁 수선 후, 성능 위력 언론에 흘리기 발표!
언론 플레이! 편파 수사{옷가지 血痕 DNA 檢事기피. 미실시 등}, 엉터리 재판 진행! ,,.
http://cafe.daum.net/myunghonimsarang


                                                                       【5】
↘ 눈이 있으면 사진 밑에서부터 6번째 사진 : 전복도 되지 않았는데도 경유가 누출되다니! ,,. ↙
http://cafe.daum.net/bikemania/3JLn/69987?q=%BC%BC%BF%F9%C8%A3

↗ 이러고도 輕魚雷 貫通 현상이 없다니! ,,. ↘

↘ 밑에서부터 5번째 사진 : 2층 화물칸 4번째 반파된 유리창의 검은 탄매{그을름}! ↙
http://cafe.daum.net/bikemania/3JLn/69987?q=%BC%BC%BF%F9%C8%A3 ↙↙

↗↗ 위 사진들은 모두가 다, 반대편 쪽 장면들이다. ↘↘

곧; TV에서 늘 보도되었었던 사진{東쪽에서 西쪽을 바라다 본 장면}들의
反對 便쪽 사진{西쪽에서 東쪽을 바라다 본}들인 바,
빨갱이 언론들의 이런 작태야말로, 일절, 애써(?) 감췄었음에서도,
불온하기 그지없는 작태가 아니고 뭐랴? ,,. '檢.警'과 '言論'과는 뭘 국민들에게 숨기고 싶을까?

↗↗↗ 저러고도 輕魚雷 貫通 현상이 없다니! ,,. ↘↘↘

남북 쌍방간에 200만의 군대가 時方도 주야를 불문, 尖銳히 對峙하는 엄중한 현실에서는
늘 모든 '대형.소형 재난 사태' 는 '대공 용의점'에 최우선권을 두고 착안해서
'수사 노력'을 투자해야만 하며, 따라서,【'군.경.검' 합동 수사 본부】를 활성화해야만 했었다!

                                                                     【6】
그러나, 그러기 커녕은, '해경'은 초부터 '필사의 구조노력'도 하지 않았었고, 심지어는 '군부'의
'해병 UDT' 및 '해군 SSU' 의 潛水.入水(잠수.입수)마저도 제지하면서 '해경'은 준비도 않한 채,
오히려 '1刻 如 3秋'인데도 못 들어가게 '군부'를 통제했던 '불법적 월권적 작전 지시 위반!' ,,.

이는 지구 그 어느 나라에서도 있을 수 없는 '작전 통제'를
꺼꾸로 간섭하면서, '후방지역작전/지역피해통제(계획)' 및
'대통령 훈령 제28호 - 대비정규전/ 민방위 사태 지침' 을 肝 크게도 어겼다!

                                                                       【7】
따라서, 이건 最 高位層에서의 비밀한 지령없이는 도무지 불가능한 현상이란 想念이며,
또, '군부'가 자동적으로 사태 발생시, '군.관.민' 모든 '대침투작전.후방지역작전/지역피해통제'
요소들을 통합, 임무를 수행하라는, 기존 '군.경.관.민 작전 지시'마저도 정면 이행치 않았었으니,
이야말로 또 最 高位層의 은밀한 指令없이는 불가능했던, 상식 밖의, 머지리(?) 짓(?)을 위장(?)한,
'지휘 불량'을 가장(?)하는 '對 國民 欺瞞(대 국민 기만)'이 아니고 뭐랴?!


'군부'에서는!
事態 發生 時, '위수사령관'은 책임 지역 내의 모든 요소들을 통합, 임무 수행해야만 한다는 상식은, 적어도 '작전.정보'계통의 大尉(대위) 계급 및 경찰의 警長.警査;{헌병 中.上士.元士},
警尉{헌병 소.중.대위) 계급만 되도 다 아는 기초 수준의 지침임을 알거늘! ,,.


                                                                【결론적으로!】   
1. '정부'가 '대공 용의점 - 북괴 잠수정 경어뢰 피격 침몰'이라는 크나 큰 의혹을 석연하게 설명하라!
불연이면 '박 근혜'각하는 믿음을 상실케됨과 동시에 "'與敵(여적)'하고 있다!"다는
끔찍한 의혹을 받아 마땅타! '유 병언'만 연일 연야 세뇌식 보도만 일삼음에 오히려 반감이 읾! ,,.


2. '박 근혜'각하는 '군부'를 모르는 '맹물.맹탕'이시므로 不穩한 側近들이 갖고 놂! ,,.
'박 근혜'각하는 당신 아버지 '박 정희'각하 때 '군.경.관'에 제한 배포되어 시행 중인 '대통령 훈령 28호'라는 비밀 문서 제목조차도 모르실 터! ,,.
'대비정규전.대침투작전.후방지역작전/지역피해통제지침'이라는 참으로 중요한 문서! ,,.
따라서, '지 만원'박사님을【'청와대 '국방.외교.안보'수석】을 겸한【국무총리】로 모시고 '國師'로 삼아, 개인 교습을 받아도 모자라실 터에, 간첩들을 곁에 두고, 무슨 일을 하시겠다고 '통일 댓빡'이라는 잠꼬대같은 헛소리만 뇌깔이시다가, 이런 '수렁 - 늪'에 빠져 헤어나시질 못하고있으시?! ?? !!! 모시지 않을려거던 '수렁 - 늪'에 영영 빠져 버려 뒈,,. 覺省하시기요! 餘 不備 禮. 悤悤.
++++++++++++++

http://blog.naver.com/rladptwl00?Redirect=Log&logNo=30186971543 : 거짓말이야{'김 추자'님 노래}
코멘트 작성자 :    비밀번호 :